제주산 재래 감귤 유전자 연구 국내최초 ‘추진’
제주산 재래 감귤 유전자 연구 국내최초 ‘추진’
  • 김정호 기자
  • 승인 2011.06.21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훈 제주대 연구팀, 농업진흥청 차세대바이오그린21 사업 ‘유치’

제주대 김재훈 교수.
천연기념물로 지정 예고된 제주산 재래 감귤의 유전체 연구가 국내 최초로 이뤄진다.

제주대학교는 농촌진흥청 차세대바이오그린 21사업이 지원하는 차세대 유전체사업 분야에서 ‘병귤의 유전체 연구 사업’을 유치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제주대 생명자원과학대학 주관으로 기반구축 사업으로 2년간 3억원의 예산이 지원된다.

병귤은 세계에서 제주에만 존재하는 재래 품종이다. 내병성과 내충성이 강하고, 향기가 좋으며 비교적 당도도 높다.

과실의 모양은 호리병 모양으로 한라봉과 비슷하나 크기는 조금 작은 편이고, 기능성 성분들을 많이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총괄책임자인 제주대 생명공학부 김재훈 교수(아열대·열대생물자원은행 센터장)는 “병귤의 유전적 특성을 파악하게 되면, 감귤 유전체 연구 분야에서 국제적 경쟁력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표출했다.

<김정호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