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대위, 공권력 투입 장애인까지 연행 '명백한 국가폭력'
범대위, 공권력 투입 장애인까지 연행 '명백한 국가폭력'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1.05.19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저지한 강정마을 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를 업무집행방해 혐의로 입건한 것과 관련, 군사기지저지와 평화의 섬 실현을 위한 범도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가 반발하고 나섰다.

범대위는 19일 성명을 내고 연행자 전원에 대한 즉각적인 석방과 해군기지 공사 중단을 경찰과 해군에게 촉구했다.

범대위는 "오늘 오전 강정마을 해군기지 공사현장으로 들이닥친 서귀포경찰은 비폭력평화농성중이던 강정마을 주민을 포함해 시민단체 등 총 8명을 강제연행 했다"며 "무자비한 국가폭력에 저항한 5.18 민주화투쟁 기념일이 지나자마자 우리나라 군과 경찰은 또다시 그들의 총구를 국민들을 향해 겨눴다"고 비난했다.

범대위는 "공사중단을 요구하는 전국 시민사회단체와 국회 야5당 진상조사위, 제주도의 공사중단 요청을 거절한 것도 모자라, 법원의 판결이 나오자마자 공권력을 투입해 장애인까지 강제연행 한 것은 합리적 명분이 없음이 드러나면서 제주사회의 지지를 얻지 못하는 해군기지 건설을 강행하려는 해군측의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국방부 실무 간부의 한마디에 꼬리를 내리고, 일개 해군장교의 명령에 아무 소리도 못하는 제주도정의 무능함을 비판한다"며 "제주도지사가 해군 장교보다 권한이 없다는 사실은 도대체 우리가 왜 도정에 급여를 주는지조차 의심스럽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경찰은 강제연행한 연행자 전원을 즉각 석방하고, 해군은 대국민 적대행위를 저지르는 해군 공사책임자를 즉각 파면하고 공사를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우근민 도지사에게도 "입으로만 '윈-윈전략' 하지말고, 나이와 경력에 걸맞게 해군에게 끌려다니지 말고 도민의 편에서 행동하라"고 충고했다.

<김진규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