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노당 도당 "해군기지 강행 중단. 연행자 전원 석방하라"
민노당 도당 "해군기지 강행 중단. 연행자 전원 석방하라"
  • 김진규 기자
  • 승인 2011.05.19 16: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제주해군기지 건설을 저지한 강정마을 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를 업무집행방해 혐의로 입건한 것과 관련해, 민주노동당 제주도당이 전원 석방시킬 것을 경찰에 요구했다.

또한 우근민 도정을 겨냥해서도 다시 한번 강력하고 적극적인 자세로 해군기지 문제에 임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노동당 도당은 19일 성명을 내고 "해군과 법원은 어제 법원의 절대보전지역 판결을 기각시키자 기다렸다는 듯이 오늘 오전부터 무소불휘의 공권력을 휘두르며 공사를 강행시켰다"며 "오랫동안 계속돼 온 강정 주민간의 갈등을 해소하기는 커녕 도민과 해군기지 진상조사단, 우근민 도정의 공사중단을 요구를 일거에 무시하는 인하무인식 태도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비난했다.

우근민 도정을 겨냥해서도 "지금 사태에 대해 우근민 도정은 공사중단 요구를 전달했으므로 소임을 다했다는 오만한 우를 범하지 말고 다시 한번 강력하고 적극적인 자세로 해군기지 문제에 임하라"고 요구했다.

민노당 도당은 "정부와 해군은 연핻된 주민들을 당장 석방하고, 무례한 공사강행 시도에 대해 도민 앞에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야5당 해군기지 진상조사단과 도민의 공사중단 요구에 진정성을 가지고 대화에 임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제주도당도 논평을 통해 "이에 대한 책임을 전적으로 막무가내식으로 공사를 강행하는 해군측이 져야 한다"며 "해군은 이제라도 공사를 중단하고, 경찰은 연행된 이들을 즉각 석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진규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