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순유치원 “축구는 참여하며 즐기는 것”
새순유치원 “축구는 참여하며 즐기는 것”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1.05.02 15: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세부와 6세부 동시 출격...오감 느끼는 다양한 프로그램 인기

미디어제주가 축구 꿈나무를 발굴하기 위해 ‘전도 유치부 축구대회’를 개최한지 올해로 5회째를 맞는다. 올해 전도 유치부 축구대회는 오는 28일 제주시 사라봉구장에서 펼쳐질 계획이다. 미디어제주가 지난 4월30일 참가팀을 마감한 결과 모두 32개팀이 출사표를 던졌다. 이들 팀을 하나씩 소개한다.[편집자주]


새순유치원 어린이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제주시 노형지구 택지개발과 함께 자리를 튼 새순유치원(원장 유재순). 도심이면서도 주변환경은 새소리가 들릴만큼 자연친화적이다.

새순유치원은 이같은 주변 여건으로 오감을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새순유치원은 유치원이라는 특성상 교육과학기술부가 제시한 교육과정 틀을 지키면서도 나름대로의 특색있는 활동으로 눈길을 끈다.

유재순 새순유치원 원장.
‘책과 함께 자라요’는 인기 프로그램의 하나다. 매주 금요일 책 1권을 빌린 원아들이 부모와 읽고 난 뒤의 느낌을 써 내려가게 된다. 시작은 어렵지만 수개월이 지나면 어느새 달라진 자신을 발견하게 된다.

텃밭가꾸기도 원아들이 즐겨하는 특색 프로그램으로, 흙에 대한 사랑을 어릴 때부터 일깨우고 있다.

특별활동으로는 영어와 체육, 음악활동 등이 있다. 이 가운데 체육은 원아들이 즐겨하는 프로그램의 하나다.

새순유치원은 올해 유치부 축구대회에 7세부와 6세부를 동시에 출격시킨다. 지난 2008년 첫 출전을 하며 준우승을 차지했고, 지난해는 1회전에서 탈락을 맛봤으나 6세부 어린이들이 승부차기 준우승의 성적을 거두기도 했다.

새순유치원은 올해 대회에서 순위에 연연하지 않고 경험을 쌓는 기회로 삼겠다고 선언했다.

유재순 원장은 “유아교육은 참여의식을 통해 즐기는데 있다. 신체가 건강해야 모든 걸 잘 할 수 있다고 본다”며 “축구를 통해 어린이들의 자부심이 커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강승윤 축구부 감독의 지도로 이뤄지는 축구교실은 탄탄한 기본기 위주의 프로그램이 주를 이룬다. 거기에다 정확한 동작을 강조한다.

강승윤 감독은 “대회 순위에 연연하지 않고 경험을 쌓도록 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애들에게는 열심히, 웃으면서 하라고 한다. 골을 먹더라도 격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선수들 가운데는 양발을 자유자재로 쓰는 문성원 어린이가 눈에 띈다. 골키퍼를 맡고 있는 이호준도 눈에 띄며, 홍서진 전재민 강창화 어린이 등의 활약이 기대된다.

축구 연습에 앞서 몸풀기를 하는 어린이들.
드리블 연습중인 어린이들.
새순유치원 어린이들이 슈팅 연습을 하고 있다.

다음은 선수명단

△7세부=김리현 박수진 강성혁 강창화 김인준 김종현 노승현 문성원 홍서진 이건우 고민수 고희준 김장우 김균래 문은효 안예환 오경민 이호준 전재민 전재휘

△6세부=박규태 고예광 변하윤 최지원 김주완 김재연 백종선 고지은 고유광 이강현

<김형훈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축구신동 2011-05-02 16:13:56
새순유치원 어린이들 파이팅!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