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죽했으면 시장이 "참여 부탁"까지 할까
오죽했으면 시장이 "참여 부탁"까지 할까
  • 하주홍 기자
  • 승인 2011.05.02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 제주시장, 7급이하 공직자의 시책 참여율 저조 '심각'걱정

김병립 제주시장이 직원정례조회에서 7급이하 공직자들의 시책참여를 독려했다.
김병립 제주시장은 2일 5월 정례직원조회에서 “7급이하 공직자가 시정시책 참여율이 저조해서 걱정”이라며 참여를 독려했다.

특히 김 시장은 “앞으로 시정시책에 많이 참여 해줄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까지 언급, 사안의 심각성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할 수 있게 했다.

김 시장은 “정책을 결정하고 추진하는 과정에서 도와 적극적인 소통을 해달라”며 “도에서 대형프로젝트 용역이 시행되는 과정에서 시의 상황을 많이 전달해서 효과적인 용역이 될 수 있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김 시장은 “현재 도에서 추진 중인 대형 용역이 많다”며 행정체제개편위원회, 제6회 제주포럼, 가로시설물 표준디자인 개발 학술용역, 스마트 그리드 사업, 중국인 관광객 전문음식점 개점, 제3차 전국항만기본계획 부처협의 (고시 5월 중), (가칭)탐라문화광장 조성사업 용역, 생활정주형 지역공공디자인 시범사업 등을 열거했다.

김 시장은 “이런 용역들이 사업추진과정에서 제주시의 입장이 정확히 전달돼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김시장은 “4단계 특별법이 국회통과 됐다”며“제도개선사항과 이양되는 사항 가운데 얼마나 제주시로 내려오는지 어떤 사무들이 내려오는지 숙지해 시정시책이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제도개선이나 이양되는 사무를 파악해 문제점은 없는지, 인력은 충분한지 개선할 사항이 있으면 건의를 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하주홍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