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기지 저지 범대위-도의회 직원들과 충돌
해군기지 저지 범대위-도의회 직원들과 충돌
  • 김형훈 기자
  • 승인 2010.12.29 1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대위측 여성 회원 1명 실신...도의회 농성 허용 여부 논의

속보=해군기지건설 저지를 위한 시민단체 범대위 회원들과 도의회 직원들간에 천막농성을 두고 또다시 충돌이 빚어졌다.

범대위 회원들이 29일 오후 3시40분께 천막을 실은 차량을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정문으로 진입하려 하자 도의회 직원들이 이를 막아섰다.

이 과정에서 범대위 여성 회원 1명이 실신을 해 119가 출동하는 등 긴장이 고조됐다.

범대위측은 "도민의 방에도 들어가지 못하게 하는 상황에서 최소한의 의사표시 공간만이라도 만들어줘야 할 것 아니냐"며 "어떤 법규에 위반되길래 천막을 치지 못하게 하느냐"며 항의했다.

한편 제주도의회는 범대위측의 요구에 따라 천막농성을 허용할지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