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귀포시 신시가지 '건축선' 완화
서귀포시 신시가지 '건축선' 완화
  • 박성우 기자
  • 승인 2010.11.26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신시가지 지역 공원, 도로 등에 침범하지 못하도록 정해놓은 일부 건축물의 경계선이 완화된다.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건축위원회는 서귀포시 신시가지 지역에 대한 건축선을 폐지하거나 일부 완화하는 내용을 심의했다고 26일 밝혔다.

그동안 이 지역은 지난 1993년 1월 택지개발이 완료됐지만 도시가 활성화 되지 못하고 있어 규제완화 등 유인책의 필요성이 대두돼 왔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서귀포시는 제주시 지역보다 과도하게 지정된 건축선을 완화시켜주길 요청했고, 제주도는 건축행정발전 T/F팀의 논의를 거쳐 지난 10월 20일부터 11월 19일까지 행정예고했다.

25일 건축위원회의 심의를 거친 개정예고의 주 내용은 15m도로인 경우 도로양측 경계에서 2m이상 띄어 건축하도록 돼있으나 이를 폐지하고, 25~40m 도로의 경우 마찬가지로 2m이상 띄어 건축하도록 돼있지만 이를 1m 이격시키는 것으로 완화했다.

<박성우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