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산업 '로드맵', 왜 느닷없이 발표됐을까?
해양산업 '로드맵', 왜 느닷없이 발표됐을까?
  • 윤철수 기자
  • 승인 2010.10.19 10: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개편 앞두고 발표...브리핑 목적은 해양수산국 존치?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국이 19일 제주 해양산업 육성 로드맵을 수립해 제시했다.

제주의 해양산업 잠재력을 바탕으로 앞으로 해양산업 육성을 위한 다양한 전략을 추진해 나가겠다는 것이 주 내용이다.

어항분야에 있어서는 어촌 중심의 어항별 기능을 재배치하고, 수산분야에 있어서는 참다랑어 양식, 종묘산업, 식품산업 육성, 저탄소 어선어업 양륙체계 구축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해양관광 분야에서는 지역별, 계절별 해양관광 레저상품을 개발하는 것을 비롯해 동북아 대규모 마리나 리조트를 개발하기로 했다.

조선 및 장비 분야에서는 요트제조 등 해양레저 장비산업 육성에 나서기로 했다.

중점 프로젝트 개발계획도 마련됐다.

환적 항만 타당성 검토와 항만물류산업 육성을 비롯해 해양생물자원을 활용한 산업화 개발, 해양 신재생 에너지 개발, 해양생명공학 기술과 융합한 미세조류 산업 육성, 해상 풍력발전과 연계한 외해양식 융합 프로젝트, 해수 광물자원 추출 산업화 프로젝트, 평택항 농수산물 물류기지 건설 등을 중점적으로 추진키로 했다.

세계적인 요트 마리나 리조트도 개발하고, 제주 뱃길 해상교통 개선을 위해 해운공사를 설립하는 방안도 검토키로 했다.

그러나 이날 발표된 해양산업 육성 로드맵은 최근 제주특별자치도의 조직개편 용역 중간보고서에서 폐지 대상 부서 중 하나로 해양수산국이 제시된 시점에서 나온 것이어서 '급조'된 브리핑이라는 인상을 줬다.

즉, '존치 필요성'을 우회적으로 역설하기 위한 성격이 짙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해양수산국 관계자는 "이 로드맵은 해양수산국 존치를 전제로 해 수립된 것"이라고 말했다.

해양수산어업인 사이에서 연일 해양수산국 존치를 촉구하고 있고, 지난 국회 농림수산식품위원회에서도 해양수산국 존치 필요성이 제기된 가운데, 이제 제주특별자치도의 '최종 결심'만 남아있다. 

해양수산국의 이 로드맵은 백지화될까, 아니면 부서 존치를 통한 실제적 로드맵이 될까?<미디어제주>

<윤철수 기자 / 저작권자 ⓒ 미디어제주 무단전재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F G H 2 1 . C O M 2011-06-24 07:32:27
온라인게임 한국담당 영업팀입니다.

== F G H 2 1 . C O M 전세계 5개국 LIVE 생방송 ==

- 필 독 -

온ㄹㅏ인 카·지노는 현재 패를 속인다거나 승부조작을 하는곳은 없습니다.

유료도메인을 이용하세요. 믿을만한 곳을 찾아 비교해보시고 즐기세요.

■ 100%생방송 블,랙,잭, ㅂㅏ카라

■ 식,보, 룰,렛, 드래,곤타,이거 등등..

■ 24시간 1:1상담 및 콜센터(5분이내환전 시스템)

■ 가입절차 초간단 (NO 주번, NO 인증)

- F G H 2 1 . C O M - (합)로얄카·지노 한국담당 영업팀